온라인상담

온라인상담 상세내용
치료과목 : 여성
다낭성문의 2013. 09. 25
등록자: 다인맘     조회수 : 6683
안녕하세요. 여자 / 만 33세 저는 초경을 할 때부터 생리를 한달에 한번 한 적이 없는데요. 20대 중반 생리 불순에다가 부정출혈까지 나와서 병원에서 검진해보니 다낭성이라고 했습니다. 20대 후반 2년정도 불임시술 등 여러가지 방법(시험관2회/인공수정, 과배란유도 여러번)으로 임신을 시도해서 안되다가 클로미펜 복용으로 우연히 2008년도에 애기가 찾아왔고 2009년도에 출산하여 지금 잘 크고 있어요. 임신기간, 출산후 1년 모유수유로 생리가 끊겼다가 수유끊고 몇달 후 생리를 했는데.. 생리 불순은 여전하더라구요... 그래서 그 이후 약 3년 정도 피임약 혹은 배란유도로 생리를 유도시키면서 생활을 하고 있는데요. 근본적인 해결이 되는거 같지않아 한의원에 문을 두드려 봅니다. 혹시 저 같은 경우에도 치료가 가능할까요?
    • 여우한의원 2013-09-26 10:10:37
      >안녕하세요.
      >
      >여자 / 만 33세
      >
      >저는 초경을 할 때부터 생리를 한달에 한번 한 적이 없는데요.
      >20대 중반 생리 불순에다가 부정출혈까지 나와서
      >병원에서 검진해보니 다낭성이라고 했습니다.
      >
      >20대 후반 2년정도 불임시술 등 여러가지 방법(시험관2회/인공수정, 과배란유도 여러번)으로 임신을 시도해서 안되다가
      >클로미펜 복용으로 우연히 2008년도에 애기가 찾아왔고
      >2009년도에 출산하여 지금 잘 크고 있어요.
      >
      >임신기간, 출산후 1년 모유수유로 생리가 끊겼다가
      >수유끊고 몇달 후 생리를 했는데..
      >생리 불순은 여전하더라구요...
      >
      >그래서 그 이후 약 3년 정도 피임약 혹은 배란유도로 생리를 유도시키면서 생활을 하고 있는데요.
      >근본적인 해결이 되는거 같지않아 한의원에 문을 두드려 봅니다.
      >
      >혹시 저 같은 경우에도 치료가 가능할까요? 
      
      =========================================================================================
      
      안녕하세요 다인맘님, 여우한의원입니다.
      우선 저희 여우한의원 홈페이지 방문을 감사드립니다. ^^
      
      다낭성난소증후군으로 고민이 많으시겠습니다..
      다낭성난소증후군은 원발성과 속발성으로 나눌 수가 있는데 
      환자분은 원발성 다낭성난소증후군에 속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원발성인 경우 치료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나 
      속발성에 비해 치료가 어려운 편입니다. 
      목표가 둘째 임신인지, 생리정상화인지에 따라 
      치료방법이 달라지게 되는데 
      임신은 배란유도제와의 병행치료로 가능하며, 
      생리의 정상화인 경우는 오랜 기간과 많은 노력, 치료가 필요하게 됩니다.
      
      치료는 난소기능을 강화시키고 
      다낭성난소를 유발하는 습담을 풀어주고 
      자궁으로의 맑은 혈액이 잘 공급될 수 있도록 하여주는 보궁탕과 
      외부치료로 침치료,뜸치료,약침치료,좌훈치료를
      주2~3회 2~3개월 하시면 좋습니다.
      또, 여우 질정 자궁단 삽입으로 다낭성치료 뿐만 아니라
      자궁의 청결과 어혈을 제거해주시면 치료의 효과가 배가 됩니다.
      
      궁금한 점이 잘 해결되셨나요?
      내원상담시 더욱 자세한 상담이 가능합니다.
      여성질환상담은 예약제이므로
      051-622-1075로 예약 후 방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는 여우한의원이 되겠습니다.
      오늘도 좋은하루 보내세요 ^^*
      
      

이전
계류유산 후 한약에 대해 질문있습니다 | 2013. 09. 23
현재
다낭성문의 | 2013. 09. 25
다음
추석때 너무 많이 먹었더니... | 2013. 09. 26